스포츠/레저용 블루투스 이어폰, Jaybird Bluebird X(BBX)


음향기기엔 참 아까운 줄 모르고 귀한 명품들을 모셔오던 버릇이 한동안 잠잠했었다.

문제의 발단은 얼마전 함께 근무하는 선배님께서 장만하신 강의용 portable 앰프를 우연히 테스트하면서 였다.

그 움찔하는 사운드로 한 소절 귀를 때려주고 나니, 물밀듯 밀려오는 허전함이 너무 컸었다.

그러던 중 최근 날이 풀리면서 겨우내 묵혀둔 자전거를 꺼내 달리며 불편했던 유선 이어폰을 떠올릴 수 밖에 없었다.

그나마 자전거는 참을 만 허지만, 특히 러닝때에는 참 쉽게 이탈하기 일쑤라 여간 불편한게 아니었다.

그래서 스포츠/레저용으로 땀이나 충격에도 강하면서 가벼운 무선 이어폰을 찾아보던 중, 요놈을 발견하게 된다.

이름하여 Jaybird Bluebird X(BBX)-

제이버드 사는 미국 블루투스 음향기기 전문 브랜드로 미국 내 스포츠 및 피트니스 영역에서 각광받는 브랜드라고 한다.

지난번 장만했던 jambox 도 그렇고 블루투스 전문 음향브랜드들의 전성시대가 더욱 그 세를 확장하고 있는 것 같다.

솔직히 가격대도 다소 부담스럽고 A/S도 허술한 부분이 크지만, 운동할 때 딱 필요한 기능과 성능, 디자인을 갖추고 있으니,

뭐 당해낼 재간이 없네=

박스 포장은 깔끔하다. lots 스티커가 조금 에러이긴 하지만 말이다.

IMG_0544

내부 박싱도 매우 깔끔하다. 이미지도 컬러도 고급스러운데, 하나 못마땅한 점은 마감이 좀 어설프다는 점이다.

IMG_0545

핵심구성품만 따로 분리해 보았다. 오히려 더 심플한 것이 나아보이기까지 하다.

IMG_0546

케이스이다. 제이버드 로고 때문에 살았지, 재질감이나 견고함은 그냥 껴주는 정도에 불과해 보인다. 하지만 없는 것보다는 더 낫다는 거-

IMG_0547

구성품을 모조리 해체해 보았다. 이어폰 본체와 스타트 가이드, 3가지 크기의 이어팁과 이어쿠션이 제공된다. 일단 뭐 이쁘고 사이즈마다 컬러를 다르게 해서 그런지 더 풍성해 보인다.

IMG_0548

실제로 착용을 해보니, 내 귀가 문제인지 제일 큰게 맞는 것 같다. 그리고 어떤 격렬한 익스트림 스포츠를 즐기더라도 절대 귀에서 빠질 일이 없을 것 같다. 바로 이부분이 가장 충족되기 바랬던 점이었는데, 그래서 만족스럽다.

IMG_0549

음질은 나쁘지 않다. iphone 번들 이어폰보다 낫다. 다만, 블루투스랑 페어링 모드가 불안정한 것인지 아주 가끔씩 음이 끊기는점이 아쉽다. 이건 이어폰만의 문제가 아닌 것 같기도 하다.

이어팁과 이어쿠션의 장착모습이다. 테스트로 한강 둔치를 달려보았는데, 대단히 만족스럽다. 이전의 유선의 헐렁했던 이어폰 시절도 이젠 안녕이구나.

IMG_0550IMG_0551

전반적으로 가격 대비 조금 아깝다는 생각은 든다. 하지만 내가 필요로 했던 부분에 있어서는 극강의 만족을 제공하고 있기 때문에, 불만을 느끼는 정도는 아니다.

최근 헤드폰과 이어폰 시장이 더욱 고급화되고 다양해졌는데, 제이버드 블루버드x(bbx)와 같이 사용자의 특화된 니즈에 더욱 부합하는 강력한 제품들을 더욱 기대해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