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철 원장]이 제시하는 독서의 원칙


1. 좋은 책을 읽는 것보다 나쁜 책을 읽지 않는 것이 더 중요하다.

2. 지금 읽기에 편안한 책은 오락에 불과하다. 항상 지금 읽기에 조금 버겁고 힘든 책을 고르는 것이 좋다.

3. 저자의 논리에 매몰되지 말것! 한 권의 책에 매료되면 가능한 한 그 반대 논리를 주장하는 책도 함께 읽도록 노력해야 한다. 그러지 않을 경우, 독서로 인한 편협성에 빠지기 쉽다.

4. 늘 새로운 것에 선의를 가질 것! 모르는 장르, 익숙하지 않은 분야의 책을 읽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전공공부가 아닌 이상 익숙한 것의 포로가 되면 독서에 의한 자기발전은 기대하기 어렵다.

5. 완독, 다독보다 중요한 것은 독서 후의 사유이다. 한 권의 책을 읽으면 그 책을 읽는데 투자한 시간 이상 책에 대해 생각하는 것이 중요하다. 독서는 지식을 체화하고 사유의 폭을 넓히는 수단이다. 성찰의 실마리를 던져주지 못한 책은 시간을 파먹는 좀벌레에 불과하다.

6. 쓰기도 같은 맥락이다. 먼저 좋은 글을 골라 수차례 반복해서 필사하고, 다음에는 그 글에서 아쉽게 느껴지는 점을 고쳐 써보고, 마지막으로 같은 주제로 내가 다시 써서 내 글이 원본보다 낫다고 여겨질 때까지 같은 과정을 반복한다.

7. 좋은 책과 나쁜 책에 대한 판단은 의식보다 무의식의 반응을 살펴야 한다. 독서는 의식활동이지만, 무의식이 동시에 교접한다. 저자가 논지를 왜곡하거나 내용이 저급할 때, 의식은 해석하고 이해하려 들지만 무의식은 금방 불쾌감을 느낀다.

8. 오락인지 학습인지, 독서의 목적성을 분명히 할것! 전자라면 편안한 책, 후자라면 약간 버거운 책을 선택해야 한다.

9. 시기별로 어떤 책을 읽는 게 좋을까? 중학생은 감각적으로 고전문학을 배울 시기이므로 펄벅의 대지로 출발해서 루쉰의 아Q정전과 위화의 가랑비 속의 외침 등 중국문학을 거쳐 데미안, 싯다르타, 좁은문, 변신, 오만과 편견, 노인과 바다 등 보편적인 고전문학을 읽는 것이 좋다. 고등학생은 의식과 인지력 확장을 위해 시와 한국문학, 제3세계 고전을 읽을 시기다. 예를 들면 시는 서정주로 시작해서 김수영까지 읽고(근작들은 대학 때) 한시의 묘미도 알 필요가 있다 (정민의 책). 이후에는 우리 근현대소설과 카라마조프 가의 형제들, 죄와 벌 등 러시아문학, 그리고 제3세계문학과 삼국지 등을 읽으면서 사고를 넓히되 역사와 철학 등 인문학에 대한 독서도 가볍게 시작하는 것이 좋다. 대학 신입생은 역사, 철학, 사회학 등 인문학과 현대문학, 과학서적을 독파할 시기이므로, 일주일에 최소 두 권은 읽는다는 각오를 하는 게 좋다. 철학의 경우 관념론은 아리스토텔레스에서 시작해 데카르트와 스피노자에서 끝내고, 니체 이후로 빠르게 전환한 다음 경제사회학과 심리학으로 확장하면 좋다.

10. 돌아가신 분의 책을 읽어라. 선택의 여지없이 좋은 책이다.

[시골의사 박경철의 자기혁명] 에서 발췌